본문영역

컬쳐 | 월드리포트

아시아 문화예술의 총체, 워싱턴 D.C. 프리어 갤러리

우예슬 뉴욕 통신원 | 2017-12-13

 


 

워싱턴 D.C.에 위치한 동양미술 전문 갤러리인 프리어 갤러리(Freer Gallery of Art)가 새단장을 했다. 스미스소니언협회 소속인 프리어 갤러리의 컬렉션에는 특히 일본, 중국, 한국 등 동양의 미를 담은 세라믹과 회화 명작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미국의 수도 워싱턴을 찾는 사람들의 발걸음을 이끌고 있다. 특히 자포니즘의 대표 화가인 휘슬러의 작품을 볼 수 있어 더욱 값진 프리어 갤러리의 예술품들을 만나보자. 

 

찰스 프리어 (Charles Lang Freer) 가 수집한 2만 7천여 점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는 프리어 갤러리의 명소는 단연 피콕룸(Peacock room)이다. 휘슬러(James McNeill Whistler)의 작품과 당대를 풍미했던 아름다운 세라믹들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피콕룸은 원래 프레더릭 릴런드(Frederick Leyland)의 다이닝룸으로 활용되었던 곳이다. 이를 휘슬러가 예술작품의 방으로 재탄생시킨 것으로 1876년과 1877년에 완성되었다. 휘슬러는 ‘harmony in blue and gold’의 컨셉으로 피콕룸을 완성하였으며, 이 후 프리어가 1904년 이 방을 구입함으로써 디트로이트에 위치한 프리어의 자택으로 옮겨지게 된다. 

 

그 후 프리어는 일본, 중국, 한국, 인도 등지에서부터 수집한 세라믹을 함께 진열함으로써 피콕룸의 완성도를 더했다. 이러한 피콕룸은 프리어의 콜렉팅 철학인 ‘시대에 얽매이지 않고 모든 예술품들은 한 공간에 표현될 수 있다’라는 믿음을 완성한 장이기도 하다.  

 

Harmony in Blue and Gold: The Peacock Room. 피콕룸의 대표작인 〈The Princess from the Land of Porcelain〉, 1865 당시 유행한 자포니즘(Japonism)의 영향을 한 눈에 보여준다.

Harmony in Blue and Gold: The Peacock Room. 피콕룸의 대표작인 〈The Princess from the Land of Porcelain〉, 1865 당시 유행한 자포니즘(Japonism)의 영향을 한 눈에 보여준다.

 

 

휘슬러의 작품은 당대 자포니즘이 어떻게 유행하였는지를 보여주는 중요한 사료이기도 하다. 자포니즘은 19세기 중반이후 20세기 초까지 서양 미술 전반에 나타난 일본 미술의 영향을 뜻한다. 〈Rose and Silver; The Princess from the Land of Porcelain〉은 1863년에서 1865년까지 2년동안 제작된 유화로 서양의 여성(Model; Christine Spartali)이 동양의 기모노와 부채, 그리고 병풍 앞에 서 있는 아시아 오브젝트를 조합한 작품이다. 인상주의 기풍이 느껴지는 이 작품은 서양인들이 갖고 있는 아시아에 대한 환상, 특히 일본에 대한 환상을 집약적으로 보여주는 작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Harmony in Blue and Gold: The Peacock Room. 골드와 블루의 조합이 탁월하게 표현된 예술품의 방으로 유명한 피콕룸

Harmony in Blue and Gold: The Peacock Room. 골드와 블루의 조합이 탁월하게 표현된 예술품의 방으로 유명한 피콕룸

 

 

특히 피콕룸은 다양한 형태와 시대의 세라믹을 살펴 볼 수 있는데, 그 중에서도 완성되지 않은 듯한 모형의 도자기들이 특히 눈길을 끈다.       

 
피콕룸에 전시된 세라믹. 형태가 균일하지 않아 지탱하기 위한 실들이 묶여있다.

피콕룸에 전시된 세라믹. 형태가 균일하지 않아 지탱하기 위한 실들이 묶여있다.


중국, 일본, 한국, 등 다양한 국가로부터 다양한 시대에 걸쳐 수집된 프리에의 다양한 세라믹

중국, 일본, 한국, 등 다양한 국가로부터 다양한 시대에 걸쳐 수집된 프리에의 다양한 세라믹


 

프리어 갤러리의 아시아 세라믹들은 당대 서양이 갖고 있었던 아시아에 대한 환상을 집약적으로 보여주는 매개체라고 볼 수 있다. 특히 우리 눈에는 찌그러진 세라믹이고 덜 형성된 실패작으로 보이지만, 당대에 최고로 값을 쳤던 예술품이었다는 사실에 많은 아시아 관광객들이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이 보였다.  

 

찌그러진 세라믹. 한 시대에 찌그러진 세라믹이 예술품으로 더욱 더 각광받았던 시기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찌그러진 세라믹. 한 시대에 찌그러진 세라믹이 예술품으로 더욱 더 각광받았던 시기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자기 안 문양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작품들

자기 안 문양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작품들

 

 

정치 1번지 워싱턴에서 만나는 아시아 문화. 워싱턴을 방문할 계획이 있다면, 스미스소니언협회 소속인 프리어 갤러리의 컬렉션을 감상하는 기회도 놓치지 말자.  

 

글_ 우예슬 뉴욕통신원(wys0603@gmail.com

 

 


 

facebook twitter

#예술 

당신을 위한 정글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