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프로덕트 | 뉴스

현대리바트, 세계 3대 세라믹타일 ‘플로림社’ 제품 적용한 프리미엄 주방가구 출시

2019-04-15

리바트 주방가구 신제품 '8100G 테라'(사진제공: 현대리바트)

 

 

현대리바트가 B2C 사업을 강화하고 품질 고급화와 차별화를 통해 향후 해외 명품 가구 브랜드들과의 경쟁을 본격화하고자 국내 가구업체 중 처음으로 세라믹타일을 적용한 주방가구를 직접 생산해 선보인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토털 인테리어 기업 현대리바트는 세라믹 주방가구 ‘8100G 테라(Terra, 가칭) 시리즈’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테라 시리즈는 세계 3대 세라믹타일 기업 플로림(FLORIM)社의 이탈리아산 프리미엄 제품인 플로림 스톤(FLORIM Stone)을 적용한 제품이다. 국내 가구업체 중 주방가구에 세라믹타일을 적용해 생산, 판매하는 건 이번이 처음으로, 그동안 국내에서는 해외 가구 업체가 생산한 세라믹 주방가구 제품을 수입, 판매해 왔다.

 

현대리바트는 이탈리아 플로림社와 플로림 스톤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맺고, 경기도 용인시 리바트 공장에 1,650㎡ 규모의 세라믹 가공센터를 국내 최초로 설립했으며, 최근에는 세라믹 식탁 ‘스와레’를 출시하고 B2B용 세라믹 빌트인 제품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사업부문에 세라믹 소재를 활용하고 있다.

 

세라믹타일은 모래, 물 등을 혼합해 만든 친환경 프리미엄 인테리어 소재로, 현대리바트가 독점 판매하는 플로림社의 플로림 스톤 포셀린(FLORIM Stone Porcelain)의 경우 일반 세라믹 타일보다 40% 이상 높은 1,300도 이상의 고온과 고압의 압축과정을 거쳐 생산된다. 내구성과 위생성이 뛰어나지만, 대리석 등에 비해 고가이며, 가공 및 설치가 까다롭다.

 

리바트 주방가구 신제품 '8100G 테라'(사진제공: 현대리바트)

 

 

8100G 테라 시리즈는 100% 맞춤형 제조(order made) 방식으로 생산된다. 기존 주방가구는 목재와 대리석 상판 등을 사용하지만, ‘테라 시리즈’는 주방가구 상판과 도어(문짝), 수납장 등에 플로림 스톤(FLORIM Stone)의 세라믹타일을 적용했으며, 나머지 부분은 18~22mm 두께의 E0등급의 친환경 목재를 사용했다.


특히, 8100G 테라 시리즈의 상‧하부 도어(문짝)는 목재 테두리를 알루미늄 프레임으로 덧붙이고, 세라믹타일을 접합하는 복합제조방식으로 제작된 것이 특징으로, 알루미늄 프레임은 목재 도어 대비 내구성이 뛰어나며 상대적으로 무거운 세라믹타일을 접합하더라도 가구에 무리가 가지 않는 것이 장점이다. 현대리바트는 알루미늄 프레임 도어(문짝) 개발을 위해 6개월에 걸쳐 금형(金型) 개발 및 내구성 테스트를 진행했다. 

 

또한 전자동 로봇 머신을 활용한 로봇 스프레이 도장(塗裝) 기법을 도입해 기존 주방가구 대비 두 배 두껍고 균일한 마감 품질을 구현했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8100G 테라 시리즈에 적용된 플로림 스톤 세라믹은 해외 명품 주방가구 브랜드에서 사용하는 세라믹타일 보다 고가의 프리미엄급 소재”라며 “이탈리아, 독일 등 유럽 명품 가구 브랜드의 주방가구와 비교해 품질은 물론, 가격면에서도 경쟁력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현대리바트는 이번 테라 시리즈를 시작으로 다양한 세라믹 주방가구 신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며, 세라믹타일을 적용한 식탁 신제품을 비롯해 수납장 등 다른 제품에도 세라믹을 적용해 선보일 계획이다. 


이종익 현대리바트 주방사업부장(상무)은 “최근 주방이 가정 내 중심 공간으로 떠오르면서 주방 인테리어 시장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소재와 차별화된 제조 공정 등 제품 고급화 전략을 통해 프리미엄 주방가구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에디터_ 최유진(yjchoi@jungle.co.kr)

facebook twitter

#세라믹주방가구 #프리미엄주방가구 

최유진 에디터
감성을 어루만지는 따뜻한 디자인 이야기, 우리 마음을 움직이는 포근한 디자인의 모습을 전하겠습니다.

당신을 위한 정글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