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프로덕트 | 뉴스

일룸, 봄 인테리어 시즌 맞아 리빙 신제품 출시

2019-03-22

 

 

(위)일룸 ‘베르겐 소파’, (아래)일룸 ‘어바니 침실 시리즈’(사진제공: 일룸)

 

 

퍼시스그룹의 생활가구 전문 브랜드 일룸이 봄 인테리어 시즌을 맞이해 리빙 신제품을 선보였다.

 

포근한 봄 날씨가 찾아오면서 이사, 혼수 등 새롭게 집 단장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일룸은 사용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다양한 신제품 어바니 침실 시리즈, 구스토 다이닝 시리즈, 베르겐 소파, 테일러 드레스룸 시리즈를 선보였다. 

 

‘어바니’는 부부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배려한 침실 시리즈로 고급스럽고 클래식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어바니 시리즈의 트윈 모션베드는 독립적인 플랫폼을 갖춘 싱글 침대 2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등판과 다리판 각도 조절이 가능해 몸이 편안한 각도에 맞춰 수면은 물론 독서, 영화 감상 등 다양한 취미 활동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침대의 파티션을 활용해 수면 공간과 그 외 공간을 분리함으로써 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리프트업 테이블, 행거 등의 옵션 액세서리를 활용하면 실용적이면서도 감각적인 침실 공간을 완성할 수 있다.


    
‘구스토’는 다이닝 공간과 거실을 함께 꾸밀 수 있는 다이닝 시리즈다. 구스토 시리즈의 1,900폭의 대리석 식탁은 집들이, 홈파티 등 여러명이 함께 즐기기 넉넉한 사이즈다. 
와인장과 카페장을 활용하면 홈 바나 홈 카페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장식품을 올려두고 다양한 소품들을 보관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장, 팬트리장 등으로 다이닝과 거실 공간을 하나의 무드로 꾸밀 수 있다.


 
 ‘베르겐 소파’는 작은 공간부터 넓은 공간까지, 다양한 모듈 구성이 가능한 모듈형 소파이다. 소파 하부에 연결 브라켓을 이용해 사용자가 손쉽게 분리, 조립할 수 있어 언제든 형태 변경이 가능하다. 가족 구성원 중 좌식 생활이 익숙한 사용자에게는 바닥에 앉아 기대서 사용하기 편안하도록 설계했다. 
전체적으로 고급스러운 분위기도 인상적이다. 베르겐의 외곽을 잡아주는 높고 감싸는듯한 등판은 앉았을 때 몸의 곡선에 맞춰 자연스럽게 감싸주는 역할을 한다.


    
이 밖에도 일룸은 체계적인 수납모듈로 공간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드레스룸 시리즈 ‘테일러’를 새롭게 선보였다. 독립형 바디 구조로 결혼, 출산, 이사 등 라이프 사이클에 맞춰 모듈을 추가하거나 간편하게 분리하여 이동할 수 있다.

 

이번 출시를 기념해 리빙 신제품을 배경으로 한 배우 공유 화보를 공개했다. 특히 신혼 부부의 공감 요소를 자극하는 일룸 5초 드라마는 현재까지 약 80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네티즌들로부터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일룸의 리빙 신제품은 일룸 프리미엄샵, 전국 대리점, 일룸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에디터_ 김영철(yckim@jungle.co.kr)
 

facebook twitter

#일룸 #가구디자인 #리빙디자인 #인테리어 

김영철 에디터
소설가가 되고 싶었지만, 주변의 반대에 못 이겨 디자인을 전공했다. 패션디자이너로 일하다가 한계를 느끼고 다시 글을 쓰기 시작했다. 언제나 새로운 디자인에 놀라고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 하루하루가 재미있다.

당신을 위한 정글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