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홈 | 매거진정글 | UCC정글 | PLAY정글 | SITE갤러리 | 디자인북 | 공모전 | 전시행사 캠퍼스정글
정글홈 정글매거진 홈
스페셜 디자인담론 포커스앤리뷰 이슈앤칼럼 피플 DStudio 월드 디자인나우 오픈리포터
프로덕트 그래픽 브랜드 디지털미디어 스페이스 아트앤패션 북리뷰 지금업계는 B캐스트
개인 기업    
   
그래픽/편집/폰트
웹/멀티
프로덕트
스페이스
전시/행사
신간소개
디자인기타
업계뉴스
기업 뉴스 관리

Help
문의함 | FAQ | 서비스안내
대한민국 사무직 종사자 67%, 사무환경에 만족 못해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기사스크랩하기
[DesignJungle 2018/03/13] 페이스북에 퍼가기  트위터에 퍼가기  미투데이에 퍼가기

 

 

대한민국 직장인 2059 사무환경 인식 및 실태 조사 이미지(사진제공: 퍼시스그룹)

대한민국 직장인 2059 사무환경 인식 및 실태 조사 이미지(사진제공: 퍼시스그룹)

 

 

 

사무환경 전문 기업 퍼시스(대표 이종태)가 리서치 전문기관 한국리서치를 통해 전국 20~59세 사무직종 종사자 1,000명을 대상으로 사무환경에 대한 인식 및 실태를 조사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전국 주요 도시의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사무직종 종사자의 67%가 현재 사무환경에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만족 요인으로는 공간 배치와 동선의 불편함, 개인 공간의 부족, 사무실 공간 협소 등 공간과 관련된 응답이 37.8%로 가장 많았고, 공기의 질과 냉난방 시설, 소음과 같은 주위 환경 요인(29.9%)과 가구의 내구성 및 불편함(21.9%)이 뒤를 이었다.

직장인 10명 중 7명이 현재의 사무환경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에도 불구하고, 사무환경에 대한 관심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과반수(51%)의 응답자가 과거에 비해 사무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답했다. 

사무환경과 기업문화, 업무성과, 직무만족도가 모두 관련이 있다는 응답 또한 흥미 있는 결과를 보였다. 응답자의 74%는 사무환경과 기업문화, 업무성과가 관계가 있다고 답했고, 79%가 사무환경이 직무만족도에 영향을 준다고 응답했다. 

사무환경이 좋아지면 업무성과와 직무만족도가 상승할 것이라고 답한 비율이 전체 응답자 중 80%가 넘었으며 사무환경이 바뀌면 기업문화도 바뀔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71.8%에 달했다. 기업의 문화를 대변하는 동시에 업무성과와 직무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사무환경 조성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것이다.

실제 서울대 김성수 교수와 퍼시스가 공동으로 진행한 사무환경 관련 연구에서도 사무환경은 단지 외관상의 심미적 기능만이 아니라 구성원의 태도, 동기부여, 상호작용에 영향을 미치고 조직문화를 변화시키는데 매우 중요한 변수라는 결과가 확인되었다. 

퍼시스는 1983년 창립 이후 조직과 공간, 환경에 관한 체계적인 연구와 이해를 바탕으로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부터 국내 주요 대기업까지 각 기업별 최적의 사무환경을 제안해왔다. 
특히 가구업계 최초로 기업부설 가구연구소를 설립, 업계 1위 브랜드로서 독자적인 노하우를 구축하며 사무환경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최근에는 브랜드 캠페인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듭니다’를 통해, 구성원의 업무 효율성 향상 및 기업 문화 구축을 위한 사무환경의 중요성을 설파 중이다.

한편, 퍼시스와 한국리서치가 진행한 ‘직장인 사무환경 인식 및 실태 조사’ 결과는 퍼시스 페이스북과 블로에서 연재 예정이다.

 

www.facebook.com/fursys.official

blog.fursys.com 

 

에디터_ 김영철(yckim@jungle.co.kr)

 

 

 
 기사읽고 한마디
내용입력  
  0Byte / 200Byte (한글 100자, 영문 200자)
 
다음글    | [(주)그래픽엔조] 삼성 SDS 멀티캠퍼스 e-Campus팀 홍보브로슈어 디자인 제작 2004/01/06
현재글    | 대한민국 사무직 종사자 67%, 사무환경에 만족 못해 2018/03/13
이전글    |



디자인정글㈜ | 주소: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101(도원빌딩 5층) | Tel 02-2143-5800 | Fax 02-585-6001 | 잡정글 02-2143-5858
대표이사 : 황문상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주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247 | 등록일/발행일 : 2010년 5월 28일 | 제호 : jungle(정글) | 발행인/편집인 : 황문상
사업자등록번호 119-86-15169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2012-서울강남-03289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J1200320140043
Copyright Design Jungle 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