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홈 | 매거진정글 | UCC정글 | PLAY정글 | SITE갤러리 | 디자인북 | 공모전 | 전시행사 캠퍼스정글
정글홈 정글매거진 홈
스페셜 디자인담론 포커스앤리뷰 이슈앤칼럼 피플 DStudio 월드 디자인나우 오픈리포터
프로덕트 그래픽 브랜드 디지털미디어 스페이스 아트앤패션 북리뷰 지금업계는 B캐스트
개인 기업    
   
전체보기
기업 뉴스 관리
독일로 간 한국 간호 여성..

Help
문의함 | FAQ | 서비스안내


페이스북에 퍼가기  트위터에 퍼가기   기사프린트하기  URL복사하기
일상의 보존, 리사이클의 본질을 찾아 (2016-01-06)
누구나 자신의 옷장 속 깊숙한 곳에는 언제부터인지 예측하기 힘든 안 입는 옷들이 한 벌쯤은 발견되기 마련이다. 버리기에는 아깝지만 막상 입고 나가자니 애매한 상황... [동북아시아] 
일상의 보존, 리사이클의 본질을 찾아

 


 

 

누구나 자신의 옷장 속 깊숙한 곳에는 언제부터인지 예측하기 힘든 안 입는 옷들이 한 벌쯤은 발견되기 마련이다. 버리기에는 아깝지만 막상 입고 나가자니 애매한 상황. 하지만 추억도 같이 묶여있던 옷들이기에 쉽사리 버릴 수 많은 없는 노릇. 더 이상 고민없이 어떻게 활용해야할지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한 일본의 프로젝트를 소개하려 한다. 

 

글 ㅣ Jun 도쿄 통신원(de_sugnq@naver.com)

 



구매력을 가진 소비자가 현 시대에 많아 진 것은 사실이지만, 실제로 구매력이 증가 했다 해서 소비를 위해 정작 물건을 버리거나 재활용할 수 있는 능력은 이와 비례하지 않는 듯 하다. 

한동안 일본에서는 ‘물건정리법’, ‘청소비법’, ‘물건을 효율적으로 버리는 법’이  핫 이슈였다. 많은 관련서적이 날개돋히듯 팔려나갔고 서점에서 ‘100만부 돌파!’의 광고문구를 흔히 볼 수 있었다. 

지난 2005년에는 MOTTAINAI(못타에나이=아깝다) 프로젝트가 성행하기도 했다. 대표적인 예가 보자기를 활용한 물건포장법이었고. 다양한 묶는 방법을 선보여 패션아이템으로 유용하게 활용되기도 했다. ‘MOTTAINAI'는 2004년 환경부문으로는 처음으로 노벨 평화상을 수상한 케냐 출신의 Wangari Muta Maathai(왕가리 마타리)가 2005년 마이니치 신문사의 초청으로 일본을 방문했을 당시, 일본어 못타이나이가 그녀가 주력하고 있는3R(Reduce, Reuse, Recycle)을 한마디로 표현하고 있으며, 나아가 생명의 소중함이나 환경자원에 대한 존경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극찬하며 본 프로젝트를 세계를 무대로 넓혀가기로 결심했다고 인터뷰를 통해 밝힌 바 있다. 

MOTTAINAI PROJECT 상품 일부

MOTTAINAI PROJECT 상품 일부

 

 

내추럴, 오가닉 등 ‘친환경’에 대한 관심만큼이나 비슷한 시점부터 이 프로젝트의 주목도는 높아졌다. 뿐만 아니라  ‘품질=브랜드’라는 인식은 점차 바뀌기 시작했다. 흐름을 타고 일본브랜드 유니클로의 저가웨어가 크게 히트를 치면서 저가 브랜드를 마주하는 사회 인식이 변해가고, 그간의 소비형태에 ‘에코’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진 것. 에코에 대한 시도는 과거 수십 년 전에도 이루어져있지만, 이렇게 대대적으로 일본 내에서 본격적인 상품화와 더불어 관심을 이끌기 시작한 것은 10여년 정도 전부터이니, 지금은 누구나 에코백이나 개인 텀블러 한 개쯤을 가지고 있는 것은 이제 일상이 됐다. 

 

지금까지의 보편화된 에코방식은 새로운 소비 혹은 기존의 물건을 버리지 않고 오래 사용하는데 한정되어 있었다. 때문에 디자인은 가능한 유행에 민감하지 않은 무채색에 가까운 컬러나 심플한 형태로 표현의 폭이 제한되었고, 결국 다시 소비패턴은 반복될 수 밖에 없었다. 이번에 주목하고자 하는 디자인 프로젝트는 다시 입을 수 있는 옷을 만드는 ‘Rewear’다. 물론 기존에 안 입는 청바지를 잘라서 가방이나 긴팔을 잘라 반팔을 만드는 리폼의 형태와는 조금 다른 컬러를 바꾸는 것이 포인트다.   

 

즉, 염색을 통해서 형태는 마음에 들었지만 옷의 색이 바래서 입을 수 없었다거나, 버리기엔 아까운 비싼 코트, 얼룩이 묻어서 안타까워했던 블라우스 등 옷의 형태로서는 아직 멀쩡하지만, 작은 옥의 티로 인해 옷장 속에서 잠들어 있어야만 했던 옷들을 다시 꺼내 입을 수 있게, 클리닝&염색을 해 주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방식. 이는 비록 심플하지만 일상생활 활용도 높은 에코&롱 라이프 디자인 방법이기도 하다.  

 

 

 

 

빠르게 입고 버리는 소비행태에 자체가 사회적인 문제로 야기되고, 패션이라는 장르 속에서 롱-라이프 디자인 발상은 새로운 도전이 될 듯하다. 

 

이 프로젝트는 2014년 11월 토라노몽(도쿄)에 있는 빌딩 일부에서 시작돼 매년 두번 정해진 시즌에 맞춰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세 도시에서 개최되며, 매회 정해진 컬러 중 색 하나를 골라 총 3색의 염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5년의 F/W 컬러는 Blazer Red. 현재 완성품 수령은 오는 1월 16일까지 진행된다. 접수 기간중에 동경, 오사카, 후쿠오카 개설점에 방문접수 후, 완성품 수령 기간 중에 재방문 하면 리웨어 제품을 눈으로 확인 할 수 있다. 

 

 

 

 

 

 

본 프로젝트를 통해 기대 할 수 있는 것은 아직 의류로서의 제 몫을 하는 제품들을 리사이클을 통해 얻는 만족감과 환경 친화적 방법의 소비문화는 리사이클의 긍정적 효과일 것이다.  누구에게나 소비가 가벼워 진 것은 사실이지만, 손수 만든 스웨터나, 머플러, 선물 받은 셔츠, 첫 월급으로 산 양복, 마음에 쏙 들었던 가디건, 티셔츠 등은 각 개인의 애착이 있는 물건. 이런 애장품이 빛 바랜 채 옷장에 잠들어 있었다면, REWEAR 프로젝트를 통해 새로워진 익숙함으로 다시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다. 


2016 S/S시즌 REWEAR 일정 
접수기간: 2016년 1월 중순~2월말
완성품 수령: 2016년 4월말~

참고링크 
    

 

 

 

 

  
<저작권자 ⓒ 디자인정글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개인 블로그 및 홈페이지 등에 게재시, 디자인정글의 승인 후 해당 기사의 링크를 표시해야 합니다.
상업적 용도(법인 및 단체 블로그, SNS 등 포함)는 어떠한 경우에도 전재 및 배포를 금지합니다.

위에 명시된 가이드에 따르지 않을 경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기타 기사 게재에 관하여 정글 관리자에게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 외부필자에 의해 작성된 기고문의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 구 댓글 확인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94(남양빌딩 2층) 디자인정글(주) | 대표이사 황문상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제갈대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247 | 등록일자 : 2010.05.28 | 발행인 황문상 | 편집팀장 최유진
사업자등록번호 119-86-15169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2012-서울강남-03289 호 | 부가통신사업 신고번호 20771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J1200320140043 | 02-2143-5800 | 02-585-6001 | 잡정글 02-2143-5858
Copyright© Design Jungle 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