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홈 | 매거진정글 | UCC정글 | PLAY정글 | SITE갤러리 | 디자인북 | 공모전 | 전시행사 캠퍼스정글
정글홈 정글매거진 홈
스페셜 디자인담론 포커스앤리뷰 이슈앤칼럼 피플 DStudio 월드 디자인나우 오픈리포터
프로덕트 그래픽 브랜드 디지털미디어 스페이스 아트앤패션 북리뷰 지금업계는 B캐스트
개인 기업    
   
포커스
리뷰
기업 뉴스 관리
베네피트와 에잇세컨즈의 ..

Help
문의함 | FAQ | 서비스안내


페이스북에 퍼가기  트위터에 퍼가기   기사프린트하기  URL복사하기
부끄부끄 연인들의 이야기를 앙증맞고 귀여운 그림으로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부크(Boo.q) 이인혜 작가의 첫 그림 에세이집이 출간됐다. 연인들의 이야기가 아닌, 엄마만을 위해 쓰고 (2017-08-03)
내 옆에 엄마

 


 

부끄부끄 연인들의 이야기를 앙증맞고 귀여운 그림으로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부크(Boo.q) 이인혜 작가의 첫 그림 에세이집이 출간됐다. 연인들의 이야기가 아닌, 엄마만을 위해 쓰고 그린 61편의 글과 그림이 담겨있는 〈엄마라서〉.

 

이인혜 작가의 첫 그림 에세이집 〈엄마라서〉

이인혜 작가의 첫 그림 에세이집 〈엄마라서〉


 

이인혜 작가는 그림책 〈난 밥 먹기 싫어〉를 쓰고 그렸고, 공지영 작가의 에세이 〈아주 가벼운 깃털 하나〉와 성석제 작가의 에세이 〈꾸들꾸들 물고기 씨, 어딜 가시나〉의 일러스트를 그리기도 했다. 그의 이번 책 〈엄마라서〉는 엄마를 잊은 우리를 위한 그림 에세이로, 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엄마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어두워진 하늘이 보이는 창가에서 수북이 쌓인 밥을 들고 앉아있는 엄마의 모습. 밥솥과 참기름의 모습도 귀엽다.

어두워진 하늘이 보이는 창가에서 수북이 쌓인 밥을 들고 앉아있는 엄마의 모습. 밥솥과 참기름의 모습도 귀엽다.

 

 

늘 강한 모습으로 자신을 지켜주는 수호신이며 원더우먼이었지만 지금은 그저 허점 많고 걱정 많은 엄마. 그런 엄마의 일상을 딸의 시선으로 유쾌하게 그려낸 작가는 엄마를 잊은 채 살아가는 우리에게 우리 곁엔 엄마가 있다는 걸, 또 엄마 옆엔 우리가 있어야 한다는 걸 말하고 있다. 

 

책은 1부 ‘엄마의 청춘은 밤으로 바뀌었다’와 2부 ‘끝과 시작’으로 구성된다. 딸의 결혼 전과 후 이야기이기도 한 1부와 2부에서는 각각 불평많고 철없는 딸과 그런 딸을 걱정하는 엄마의 일상이, 각자의 삶을 살아가면서 끊임없이 만나며 펼쳐지는 딸과 엄마의 일상이 그려진다. 


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엄마에 대한 61편의 글과 그림을 담았다.

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엄마에 대한 61편의 글과 그림을 담았다.

 

 

작가는 61편의 글과 그림을 통해 자신이 엄마와 보낸 시간들을 보여준다. 웃고 울고 짜증나고 보듬고 그리워했던 시간들은 엄마와 함께 한 시간 이상의 것으로, 엄마를 알고, 이해하고, 더 사랑하게 한다. 

 


그림만으로도 충분한 이야기가 전달된다.

그림만으로도 충분한 이야기가 전달된다. 아, 내가 쏜 수많은 화살들이 머리를 스친다.


 

엄마가 어떤 시간을 견뎌왔는지, 엄마의 밥과 엄마의 희생이 얼마나 고마운 것인지, 그럼에도 우리는 왜 그렇게 엄마와 싸웠는지 알게 해주는 이 책은 엄마가 왜 그렇게 외로워 보이고 불안해 보이는지도 알려준다. 

 

엄마의 유머러스한 모습도 그려진다.

엄마의 엉뚱하고 유머러스한 모습도 그려진다.


 

엄마에 대한 애틋함만 담겨있는 것은 아니다. 서운했고 안타깝고 원망스러웠던 감정도 볼 수 있다. 엄마의 엉뚱하고 귀여운 모습도 그려진다. 점차 작아짐과 동시에 무거워지는 엄마의 모습도 유머러스하게 표현된다. 


엄마를 이해하게 하는 엄마의 이야기. 공감도 되고 코끝도 찡해온다.

엄마를 이해하게 하는 엄마의 이야기. 공감도 되고 코끝도 찡해온다.

 

 

엄마가 되기 전엔 그래도 엄마를 많이 안다고 생각했고 엄마가 되고 난 후엔 엄마를 많이 이해하게 됐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 책을 보니 이론상으로만 그랬다는 생각이 든다. 마음에 먼저 와닿는 그림은 엄마에 대한 미안함을 갖게 하고, 간결한 글은 엄마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을 대신 정리해준다. 

 

우리는 엄마가 엄마라서 편하게 대했고 그래서 쉽게 원망도 했다. 사는 게 바쁘다고, 엄마는 모른다고 외면도 했다. 딸이라 더 서운하고 엄마라 더 안타까운 것들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하는,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엄마. 〈엄마라서〉는 그런 엄마를 떠오르게 하는, 그런 엄마와 딸을 위한 책이다. 

 

에디터_ 최유진(yjchoi@jungle.co.kr)

사진제공_ 한겨레출판(www.hanibook.co.kr)


  
<저작권자 ⓒ 디자인정글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개인 블로그 및 홈페이지 등에 게재시, 디자인정글의 승인 후 해당 기사의 링크를 표시해야 합니다.
상업적 용도(법인 및 단체 블로그, SNS 등 포함)는 어떠한 경우에도 전재 및 배포를 금지합니다.

위에 명시된 가이드에 따르지 않을 경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기타 기사 게재에 관하여 정글 관리자에게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 외부필자에 의해 작성된 기고문의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 구 댓글 확인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94(남양빌딩 2층) 디자인정글(주) | 대표이사 황문상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신명석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247 | 등록일자 : 2010.05.28 | 발행인 황문상 | 편집팀장 최유진
사업자등록번호 119-86-15169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2012-서울강남-03289 호 | 부가통신사업 신고번호 20771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J1200320140043 | 02-2143-5800 | 02-585-6001 | 잡정글 02-2143-5858
Copyright© Design Jungle 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