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홈 | 매거진정글 | UCC정글 | PLAY정글 | SITE갤러리 | 디자인북 | 공모전 | 전시행사 캠퍼스정글
정글홈 정글매거진 홈
스페셜 디자인담론 포커스앤리뷰 이슈앤칼럼 피플 DStudio 월드 디자인나우 오픈리포터
프로덕트 그래픽 브랜드 디지털미디어 스페이스 아트앤패션 북리뷰 지금업계는 B캐스트
개인 기업    
   
아트갤러리
포토 in 아트
아티스트와의 만남
패션 & 컬러
기업 뉴스 관리
21가지 컬러를 담은 어반..

Help
문의함 | FAQ | 서비스안내


페이스북에 퍼가기  트위터에 퍼가기   기사프린트하기  URL복사하기
올해는 속을 훤히 드러내야 한다. 뜬금없는 이야기 같지만, 올해 패션의 키워드는 바로 PVC다. (2018-05-10)
PVC, 속 보이는 패션

 


 

 

 

올해는 속을 훤히 드러내야 한다. 뜬금없는 이야기 같지만, 올해 패션 키워드가 바로 'PVC'이기 때문이다.

 

'폴리염화비닐, 염화비닐수지라고도 불리는 PVC는 주로 포장지, 자동차 대시보드, 레코드판 등의 제품에 주로 사용되어왔다. 

 

이런 PVC가 패션 아이템으로 빠르게 부상한 계기는 바로 셀린느(celine)의 2018 S/S 컬렉션에 등장하면서부터다. 속이 훤이 드러나 보이는 PVC 가방에 컬러플한 파우치를 넣고 런웨이를 걷는 모델의 세련된 모습이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셀린느(celine) PVC 백(출처: 셀린느 인스타그램 www.instagram.com/celine)

셀린느(celine) PVC 백(출처: 셀린느 인스타그램 www.instagram.com/celine)


 

이후 유명 인플루언서의 소셜네트워크에 속속 등장하면서 유행아이템 반열에 들어섰다. 비닐봉지와 같은 외형에 셀린느 로고가 선명하게 새겨져 있고 그 아래엔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등 4개 언어로 ‘어린이들의 질식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가방을 멀리 떨어뜨려 놓아라’는 글귀가 쓰여 있다.

 

비닐봉지 같다는 의견도 있지만, 가죽 가방보다 저렴하고, 가벼우며 어떤 옷에도 잘 어울린다는 평가 속에 없어서 못사는 제품이 되었다,

 

셀린느 뿐만 아니라 샤넬, 발렌시아가, 오프화이트 등 유명 브랜드에서 PVC를 활용한 모자, 신발, 의류 등을 선보이면서 패션계가 사랑하는 소재가 되었다.

 

이런 PVC의 인기는 여름을 지나 겨울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3월 열린 2018 F/W 서울패션위크에서는 다양하게 변형된 PVC 패션을 볼 수 있었다.

 

 

로우클래식(LOW CLASSIC) 2018 F/W 컬렉션에 등장한 PVC 백ⓒ서울패션위크 제공

로우클래식(LOW CLASSIC) 2018 F/W 컬렉션에 등장한 PVC 백ⓒ서울패션위크 제공


 

모던 미니멀리즘 브랜드 로우클래식(LOW CLASSIC)은 투명한 PVC 백을 활용한 룩을 선보였으며, 장형철 디자이너가 이끄는 오디너리 피플(ORDINARY PEOPLE)은 코트와 바지, 모자 등에 PVC를 활용해 여름뿐 아니라 겨울에도 잘 어울리는 소재라는 것을 보여줬다.

 

오디너리 피플(ORDINARY PEOPLE) 2018 F/W 컬렉션ⓒ서울패션위크 제공

오디너리 피플(ORDINARY PEOPLE) 2018 F/W 컬렉션ⓒ서울패션위크 제공


 

의복의 종류와 계절에 상관없이 주목받고 있는 패션 소재인 PVC. 

그 인기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에디터_ 김영철(yckim@jungle.co.kr

 

 


  
<저작권자 ⓒ 디자인정글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개인 블로그 및 홈페이지 등에 게재시, 디자인정글의 승인 후 해당 기사의 링크를 표시해야 합니다.
상업적 용도(법인 및 단체 블로그, SNS 등 포함)는 어떠한 경우에도 전재 및 배포를 금지합니다.

위에 명시된 가이드에 따르지 않을 경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기타 기사 게재에 관하여 정글 관리자에게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 외부필자에 의해 작성된 기고문의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 구 댓글 확인


디자인정글㈜ | 주소: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101(도원빌딩 5층) | Tel 02-2143-5800 | Fax 02-585-6001 | 잡정글 02-2143-5858
대표이사 : 황문상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주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247 | 등록일/발행일 : 2010년 5월 28일 | 제호 : jungle(정글) | 발행인/편집인 : 황문상
사업자등록번호 119-86-15169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2012-서울강남-03289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J1200320140043
Copyright Design Jungle 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