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홈 | 매거진정글 | UCC정글 | PLAY정글 | SITE갤러리 | 디자인북 | 공모전 | 전시행사 캠퍼스정글
정글홈 정글매거진 홈
스페셜 디자인담론 포커스앤리뷰 이슈앤칼럼 피플 DStudio 월드 디자인나우 오픈리포터
프로덕트 그래픽 브랜드 디지털미디어 스페이스 아트앤패션 북리뷰 지금업계는 B캐스트
개인 기업    
   
디자인 이슈
디자이너의 눈
D Column
기업 뉴스 관리
독일로 간 한국 간호 여성..

Help
문의함 | FAQ | 서비스안내


페이스북에 퍼가기  트위터에 퍼가기   기사프린트하기  URL복사하기
1977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출생한 토드 셀비(Todd Selby)는 포토그래퍼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이다. 그는 세계적인 크리에이터들의 사적 공간을 촬영해 자신의 블로그 ‘더셀비닷컴 (2017-05-22)
타인의 공간에 집착하는 남자

 


 

1977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출생한 토드 셀비(Todd Selby)는 포토그래퍼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이다. 그는 세계적인 크리에이터들의 사적 공간을 촬영해 자신의 블로그 ‘더셀비닷컴(theselby.com)’에 소개하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자신의 작업실로 꾸며진 공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토드 셀비

자신의 작업실로 꾸며진 공간 앞에서, 토드 셀비


 

지금 대림미술관에서는 독특하고 자유분방한 사진과 일러스트레이션으로 힙스터들의 개성 넘치는 라이프스타일을 기록하는 토드 셀비의 ‘The Selby house: #즐거운_나의_집’ 전이 열리고 있다.

 

토드 셀비는 샤넬의 수장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 구두 디자이너 크리스찬 루부탱(Christian Louboutin), 패션매거진 <퍼플> 편집장 올리비에 잠(Olivier Zahm) 등 일상이 공개되지 않았던 유명인들의 사적 공간을 마치 친구의 집을 보여주듯 유머스러스하고 친숙하게 담아냈다. 그동안 매체를 통해 만나왔던 연출된 사생활과는 완전히 대조되는 기록 방식이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입구부터 전시장 내부, 정원, 카페까지 미술관 전체가 ‘셀비의 집’으로 꾸며진다. 전시는 ‘셀비 더 포토그래퍼’, ‘셀비 더 일러스트레이터’, ‘셀비 더 스토리텔러’, ‘셀비 더 트래블러’, ‘셀비 더 네이버’, ‘셀비 더 드리머’ 등 총 6가지 섹션으로 구성돼 있다. 이중 전시의 성격을 가장 잘 나타내는 건 ‘셀비 더 포토그래퍼’와 ‘셀비 더 네이버’이다.

 

‘셀비 더 포토그래퍼’에서는 토드 셀비가 전 세계 크리에이터들의 사적인 공간과, 패션과 요리의 영역에서 활약하는 인물들의 작업실을 촬영한 230여 점의 사진이 소개된다. 그는 “사진은 세계를 여행하며 독특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소중한 기회이다. 내 사진들이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로 가득한 것은 내가 만난 사람들에게서 얻은 깨달음과 영감에서 비롯되었기 때문이다”라고 이야기한 바 있다. 

 

포토그래퍼 레츠 우드(Retts Wood)의 집은 센트럴 런던의 사설 선착장에 정박되어 있는 운하용 보트로, 아담하고 안락하며 생활에 꼭 필요한 것들로만 구성되어 있다. 그녀는 물 위를 유랑하며 다양한 패션 브랜드 및 잡지사와 작업하고 있다.

포토그래퍼 레츠 우드(Retts Wood)의 집은 센트럴 런던의 사설 선착장에 정박되어 있는 운하용 보트로, 아담하고 안락하며 생활에 꼭 필요한 것들로만 구성되어 있다. 그녀는 물 위를 유랑하며 다양한 패션 브랜드 및 잡지사와 작업하고 있다.

 

버지니아 베이츠(Virginia Bates)는

버지니아 베이츠(Virginia Bates)는 '버지니아 앤티크(Virginia Antiques)' 숍을 열고 빅토리아 시대의 욕조, 황동 프레임 침대, 페티코트 등의 앤티크 가구들과 의상을 판매했다. 2013년 가게 문을 닫은 그녀는 현재 <보그>의 블로거이자 패션 피플로 활동하고 있다.

 

일본의 패션 디자이너 야마카타 요시카즈(Yoshikazu Yamagata)는 화려하고 키치한 작업을 펼친다. 자유로운 패션을 가장 중요시하는 그는 자신의 브랜드 리튼애프터워즈(writtenafterwards)를 통해 순수하고 개성 넘치는 의상을 선보인다.

일본의 패션 디자이너 야마카타 요시카즈(Yoshikazu Yamagata)는 화려하고 키치한 작업을 펼친다. 자유로운 패션을 가장 중요시하는 그는 자신의 브랜드 리튼애프터워즈(writtenafterwards)를 통해 순수하고 개성 넘치는 의상을 선보인다.

 

애니 노박(Annie Novak)은 사람들과 음식 간의 밀접한 관계에 흥미를 느끼고 옥상을 개조하여 농장을 만들었다. 바로 뉴욕 브루클린에 위치한 이글 스트리트 농장(Eagle Street Farm)으로, 다양한 농작물과 꿀벌, 토끼, 닭을 키우고 있다.

애니 노박(Annie Novak)은 사람들과 음식 간의 밀접한 관계에 흥미를 느끼고 옥상을 개조하여 농장을 만들었다. 바로 뉴욕 브루클린에 위치한 이글 스트리트 농장(Eagle Street Farm)으로, 다양한 농작물과 꿀벌, 토끼, 닭을 키우고 있다.

 

하트 우드(Hart Wood)는 멕시코 정글에 위치한 야외 레스토랑으로, 오픈 키친에서 조리된 미국식 멕시칸 음식을 먹을 수 있다. 에릭 워너(Eric Werner)와 마이아 헨리(Mya Henry)가 운영하는 곳으로, 물과 전기를 사용하지 않고 태양빛과 장작불로만 유지된다.

하트 우드(Hart Wood)는 멕시코 정글에 위치한 야외 레스토랑으로, 오픈 키친에서 조리된 미국식 멕시칸 음식을 먹을 수 있다. 에릭 워너(Eric Werner)와 마이아 헨리(Mya Henry)가 운영하는 곳으로, 물과 전기를 사용하지 않고 태양빛과 장작불로만 유지된다.

 

아이리스 반 헤르펜(Iris Van Herpen)은 최초로 3D 프린팅 드레스를 선보인 독보적인 패션 디자이너이다. 그녀는 하이테크를 활용해 레이저 커팅된 예복, 봉제선 없는 라텍스 드레스 등 획기적인 의상을 제작한다.

아이리스 반 헤르펜(Iris Van Herpen)은 최초로 3D 프린팅 드레스를 선보인 독보적인 패션 디자이너이다. 그녀는 하이테크를 활용해 레이저 커팅된 예복, 봉제선 없는 라텍스 드레스 등 획기적인 의상을 제작한다.

 

천연 염색가이자 화가, 정원사인 오드리 루이즈 레이놀즈(Audrey Louise Reynolds). 그녀는 브루클린 레드 후크에 위치한 집 뒷마당에 놓인 커다란 솥에 야채, 과즙, 오직어 먹물, 크리스털 가루 등 각종 천연 재료들을 넣고 끓여 새로운 색을 만들어 낸다.

천연 염색가이자 화가, 정원사인 오드리 루이즈 레이놀즈(Audrey Louise Reynolds). 그녀는 브루클린 레드 후크에 위치한 집 뒷마당에 놓인 커다란 솥에 야채, 과즙, 오직어 먹물, 크리스털 가루 등 각종 천연 재료들을 넣고 끓여 새로운 색을 만들어 낸다.


 

‘셀비 더 네이버’는 토드 셀비의 침실과 작업실, 거실을 재현한 공간이다. 그동안엔 그가 타인의 삶과 그들의 사적 공간을 기록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냈다면, 이번엔 거꾸로 관객이 작가의 삶의 방식을 공유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마련했다. 셀비의 어린 시절과 대학 시절 살았던 집과 현재의 모습이 묘하게 섞여 있는 침실과, 실제 사용하는 사진 장비와 페인팅 도구들이 즐비한 작업실은 보고만 있어도 창의력이 샘솟을 것 같다.

 

토드 셀비의 침실

토드 셀비의 침실로 꾸며진 전시장

 

토드 셀비의 작업실

작업실 모습. 일상 자체가 창의적인 결과물로 연결되는 셀비다운 라이프스타일을 엿볼 수 있다.


 

이상하게도 그동안 다른 크리에이터들의 공간을 훔쳐보고 싶은 욕망이 들곤 했다. 이번 전시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었다. 단순히 그 공간이 궁금했던 게 아니라, 그들의 공간에 투영된 삶에 대한 호기심이었던 것 같다. 토드 셀비의 작업을 좋아하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다. 단순히 트렌디하거나 화려해서가 아니다. 대중은 그의 사진 속에 녹아 있는 수많은 크리에이터들의 ‘삶’과 ‘이야기’에 열광하는 것이다. 전시는 10월 29일까지.

 

 

 

에디터_ 추은희(ehchu@jungle.co.kr)

사진제공_ All Images Courtesy of The Selby, 대림미술관 


  
<저작권자 ⓒ 디자인정글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개인 블로그 및 홈페이지 등에 게재시, 디자인정글의 승인 후 해당 기사의 링크를 표시해야 합니다.
상업적 용도(법인 및 단체 블로그, SNS 등 포함)는 어떠한 경우에도 전재 및 배포를 금지합니다.

위에 명시된 가이드에 따르지 않을 경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기타 기사 게재에 관하여 정글 관리자에게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 외부필자에 의해 작성된 기고문의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 구 댓글 확인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94(남양빌딩 2층) 디자인정글(주) | 대표이사 황문상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제갈대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247 | 등록일자 : 2010.05.28 | 발행인 황문상 | 편집팀장 최유진
사업자등록번호 119-86-15169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2012-서울강남-03289 호 | 부가통신사업 신고번호 20771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J1200320140043 | 02-2143-5800 | 02-585-6001 | 잡정글 02-2143-5858
Copyright© Design Jungle 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