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홈 | 매거진정글 | UCC정글 | PLAY정글 | SITE갤러리 | 디자인북 | 공모전 | 전시행사 캠퍼스정글
정글홈 정글매거진 홈
스페셜 디자인담론 포커스앤리뷰 이슈앤칼럼 피플 DStudio 월드 디자인나우 오픈리포터
프로덕트 그래픽 브랜드 디지털미디어 스페이스 아트앤패션 북리뷰 지금업계는 B캐스트
개인 기업    
   
옆집 브랜드씨
광고이슈XYZ
시작하는 브랜드를 위한 A to Z
기업 뉴스 관리
SK텔레콤, LTE 무전기 겸 ..

Help
문의함 | FAQ | 서비스안내


페이스북에 퍼가기  트위터에 퍼가기   기사프린트하기  URL복사하기
얼마 전, 인터넷과 SNS를 떠들썩하게 만든 일이 있었다. 발렌시아가의 새로 나온 가방이 이케아 장바구니와 똑같이 생겼던 것. 이에 이케아가 ‘진품’을 구별하는 방법을 공개했다. (2017-04-27) 
유사품에 주의하세요

 

 

얼마 전, 인터넷과 소셜미디어를 떠들썩하게 만든 일이 있었다. 명품 발렌시아가(Balenciaga)의 새로 나온 가방이 이케아(IKEA) 장바구니 ‘Frakta’와 똑같이 생겼던 것. 이에 이케아가 ‘진품’을 구별하는 방법을 공개했다. 그것도 아주 발 빠르게.


이케아 Frakta(좌)와, 발렌시아가 캐리 쇼퍼 백(우). 세세히 따지면 다르지만, 멀리서 보면 똑같은 가방이다.

이케아 Frakta(좌)와, 발렌시아가 캐리 쇼퍼 백(우). 세세히 따지면 다르지만, 멀리서 보면 똑같은 가방이다.


아무리 파격을 좋아하고, 신기한 일이 벌어지는 패션계라지만, 이번에는 도무지 판단이 서지 않는다. 발렌시아가의 새로운 가방은 정말 이케아의 파란색 장바구니와 똑- 닮았다.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모를 이 상황에, 전 세계는 들썩거렸다. 어떤 이는 유머로 받아들였고, 어떤 이는 표절이라는 민감한 단어를 꺼내기도 했다. 이케아 매장에서 1,500원(0.99 달러)이면 살 수 있는 가방이 발렌시아가에서는 285만 원(2,145달러)이라니. 이해는 되지만, 어이가 없다.

아직 발렌시아가는 어떠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고, 이케아는 “패션계에 영감을 줬다는 사실에 영광이다.”라는 말로 응수했다. 그리고 이케아는 곧바로 홈페이지와 SNS에 다음과 같은 ‘진품 구별법’을 올렸다.


이케아는 ‘진짜’ Frakta 가방을 구별하는 법을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1) 흔들어 보세요. 바스락거린다면, 진품입니다.
2) 다용도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케아 Frakta는 하키 장비, 벽돌까지 담을 수 있습니다, 심지어 물도 담겨요.
3) 흙에 던져보세요. 진짜 이케아 Frakta는 더러워지면, 정원 호스로도 씻어낼 수 있습니다.
4) 접어보세요. 작은 지갑 크기로 접어지나요? 그렇다면, 축하합니다! 이케아 Frakta 이에요.
5) 가방 안을 보세요. 진품은 '진짜' 이케아 상표가 붙어있습니다.
6) 가격표를 확인하세요. 단돈 0.99 달러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간단하지만 재밌고, 장난 같지만 진짜인 이 광고는 이케아 홍보를 담당하고 있는 스웨덴 광고 에이전시 아크네(Acne)에서 만들었다.

아크네의 요한 홀르그렘(Johan Holmgren)은 발렌시아가가 가방을 공개하자마자 이케아에 연락, 이에 대응할 광고를 만들기로 했다. 사진은 전문 사진작가에게 부탁하여 발렌시아가의 사진과 똑같이 촬영했다. 2시간 만에 카피와 광고를 제작, 바로 다음 날 이케아 홈페이지와 SNS에 올렸다.

틀린 그림 찾기를 하는 기분이다.

틀린 그림 찾기를 하는 기분이다.


이번 사건을 통해 패션계와 광고계 종사자들은 많은 생각을 하게 될 것이다. 과연 패션은 자유로움, 개방성이라는 이름 아래 어디까지 허용이 될까? 이처럼 뜻하지 않는 사건이 터졌을 때, 어떤 방법으로 브랜드의 이미지를 지킬 것인가? 형태의 유사성은 어디까지 표절로 봐야 하는가? 등등. 암튼, 이 모든 건 다 크리에이티브에 목숨 거는 우리 때문이다.


에디터_ 허영은(yeheo@jungle.co.kr)
자료제공_ 이케아(www.ikea.com), 아크네(www.acne.se), 발렌시아가(www.balenciaga.com)

  
<저작권자 ⓒ 디자인정글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개인 블로그 및 홈페이지 등에 게재시, 디자인정글의 승인 후 해당 기사의 링크를 표시해야 합니다.
상업적 용도(법인 및 단체 블로그, SNS 등 포함)는 어떠한 경우에도 전재 및 배포를 금지합니다.

위에 명시된 가이드에 따르지 않을 경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기타 기사 게재에 관하여 정글 관리자에게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 외부필자에 의해 작성된 기고문의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 구 댓글 확인


디자인정글㈜ | 주소: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94(남양빌딩 2층) | Tel 02-2143-5800 | Fax 02-585-6001 | 잡정글 02-2143-5858
대표이사 : 황문상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명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주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247 | 등록일/발행일 : 2010년 5월 28일 | 제호 : jungle(정글) | 발행인/편집인 : 황문상
사업자등록번호 119-86-15169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2012-서울강남-03289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 J1200320140043
Copyright Design Jungle Co.,Ltd. All Rights Reserved.